LOOKBOOK

A comprehensive directory of fashion-related companies and people.

갤러리

갤러리입니다.

현재 위치
  1. 게시판
  2. 갤러리
게시판 상세
제목 Look#2
작성자 대표 관리자 (ip:219.249.136.18)
  • 평점 0점  
  • 작성일 2018-01-30 13:05:28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조회수 1

언젠가
먼 훗날에

저 넓고 거칠은
세상 끝 바다로

갈 거라고
나는 영원히

집에 오는 길은
때론 너무 길어

나는 더욱 더
지치곤 해

문을 열자마자 잠이 들었다가
깨면 아무도 없어

좁은 욕조 속에
몸을 뉘었을 때

작은 달팽이
한 마리가

내게로 다가와
작은 목소리로 속삭여줬어

언젠가
먼 훗날에

저 넓고 거칠은
세상 끝 바다로 갈 거라고

아무도
못 봤지만

기억 속 어딘가 들리는
파도소리 따라서

나는
영원히 갈래

내 모든 걸
바쳤지만

이젠 모두 푸른 연기처럼
산산이 흩어지고

내게 남아있는 작은 힘을 다해
마지막 꿈속에서

모두 잊게
모두 잊게

모두 잊게 해줄
바다를 건널 거야

(언젠가
먼 훗날에)

(저 넓고 거칠은
세상 끝 바다로 갈 거라고)

아무도
못 봤지만

기억 속 어딘가 들리는
파도소리를 따라서

나는 영원히

아무도
못 봤지만

기억 속 어딘가 들리는
파도소리를 따라서

나는 영원히

첨부파일 woman-1245961_1920.jpg
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수정 취소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

댓글 입력

댓글달기이름 : 비밀번호 : 관리자답변보기

확인

/ byte

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(대소문자구분)

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

Top
© 2018 Path of Life. All rights reservedThat ye love one another; as I have loved you, that ye also love one another.
Chat With Me
POL27
 
 
전송
Lookbook Company